소식

언론보도 > 소식 > 홈

언론보도
한교조관련 언론 보도내용입니다.

언론보도

(9.13)교수단체, 강사법 개선안 입법하라 일제히 성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교조 작성일18-09-14 21:35 조회75회 댓글0건

본문

원문보기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194438

 

상략.

대학노조는 대학‧강사‧국회의원 추천 전문위원 측이 동수로 구성된 대학강사제도개선협의회가 5개월간 논의해 마련한 합의안이 비정규 교수에게 대학 교원의 법적 지위를 부여한 점을 높게 샀다. 

이들은 “최근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2019년 예산에서는 관련 예산이 삭감됐다”며 “비정규교수 개선책을 마련하겠다던 문재인 정부가 비정규 교수들을 국회 농성장으로 내몬 꼴”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 공은 다시 국회와 정부로 넘어갔다. 국회는 비정규 교수들이 안정적으로 교육과 학문에 전념할 수 있도록 어렵게 만들어진 강사법 개선 합의안의 조속한 국회통과를 위해 관련 법률의 개정을 서두르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교수노조 역시 강사법 개정안에 대해 “고등교육과 학문의 생태계를 살려내는 출발이 될 것”이라며 “강사라는 이유로 불평등하게 차별받도록 하는 것은 모순된 교육기관의 실태를 드러내는 것이다. 더 이상 이러한 실태를 방치하고 방조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런 점에서 강사법 개선안의 통과뿐만 아니라 실질적 시행을 위해 예산안이 배정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육 단체인 참교육은 “대학교육이 정상화되면 초중등 교육이 바뀔 것을 믿어 의심하지 않는다”며 “새 학기에 대학생이 새로운 조건 아래 공부할 수 있도록 국회는 강사제도 개선 합의안을 연내에 입법 의결하고 시행령 작업을 마쳐 2019년 1월 1일부터 시행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

 

원문보기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19443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설문조사

새로 바뀐 홈페이지 어떻습니까?

상단으로 바로가기